지켜라 (feat. 도로시) [승리 호] 지구를

 #승리호 #넷플릭스 #우주영화 #한국영화 #송중기 #김태리 #진성규 #유해진 #박예린 #우주청소부 #지구를 지켜라 #꽃님을 지켜라

코로나로 극장에서 영화 개봉이 쉽지 않은 상황에서 한국에서 만든 우주영화, 제작비 250억이 투입된 블록버스터 영화 승리호가 넷플릭스에서 개봉하게 됐다!

2021년 2월 5일 17시

기다리고 있던 승리호의 공개와 함께 넷플릭스 시청!

▲개략=2092년 지구는 환경오염으로 인한 기후변화로 온 땅이 사막화하면서 먼지로 뒤덮여 폐허가 됐다.

땅이 더러워져서 병이 나면 하늘에 올라가야 하는 방법

인류는 우주기술의 발달과 우주까지 삶의 반경을 넓히고

인공 중력을 이용하여 우주에서 먹고, 즐기고, 일하면서 살아가게 되는

..

하지만 우주에서 일할 수 있는 노동비자를 얻기도 힘들지만

우주에 만들어진 새로운 유토피아 유토스에 사는 하늘의 별을 따다

단지 극소수의 선택밖에 없으며 지구인 전체의 5퍼센트에 불과하다

나머지 95%의 지구인은 병든 지구에서 힘들게 살거나

우주에서 또 하나의 노동을 하면서 살아간다

그리고 인간의 발이 닫히는 곳이면 어디서나 오염되고 파괴되는 것이 진리.

쓰레기로 가득 차 오염된 우주를 청소하고 돈을 버는 우주청소원도 존재하게 된다.

우주 해적단의 단장이었던 장 선장(김태리)=한때는 UTS 기동대장이었던 태호(송중기)=그리고 악질 갱단의 일원이었던 타이거 박(진성규)=인간이 되고 싶다는 꿈을 가진 로봇 압동이(유해진)=다.

이들은 우주 쓰레기를 청소하는 승리호의 탑승원이다.

아주 뛰어난 실력으로 우주 쓰레기 들을 회수해서 돈을 벌지만

한편으로는 팀워크 부족으로 항상 사고를 치는 그들
그 사고 덕분에 승리호는 돈을 버는 것보다 돈을 잃는 게 더 많은 게 현실이다.
..
오늘도 그들은 우주 쓰레기를 치우다가 우연히도 여자 아이를 발견했다

그 친구 이름은 도로시이고 꽃님이 (박예린님)

근데 얘는 사람이 아니라… 로봇…?

고성능 폭탄을 탑재한 대량살상무기로 알려진 도로시가 바로 이 아이였다.
돈이 필요했던 이들은 도로시를 찾는 조직에 거래를 제안했고,
돈과 도로시를 교환하려고 한다.

그러나 거래를 하려다 보니 그럴수록 알려지지 않은 세력에 의해 공격을 받고 거래에 속해 실패하게 된다.

이들이 노리는 것은 도로시.
도로시가 돈을 많이 벌 수 있는 유일한 수단이기 때문에 승리호의 일원들도 도로시를 보호하기 위해 노력한다

시간이 지날수록 도로시 = 꽃님과 승리호 가족들은 점점 가까워지고

그동안 몰랐던 도로시=꽃님의 비밀을 알게되다..
그 비밀을 아는 순간부터 승리호는 더 이상 안전하지 않았다.

감상평 영화가 끝난 뒤 어디인가 하는 생각이 가장 먼저 떠올랐다.

‘한국에서 이런 우주 영화가?’
사실 송중기X김태리글리고, 진성규X유해진이라는 실력있는 배우들의 출연을 기대했는데
솔직히 한국영화가 우주영화라니 얼마나 유치할까 했는데.
이런 예상을 뒤엎을 정도로 스케일 넘치고 흥미진진한 영화였어!

우주라는 공간에서 우주선을 타고 추격 및 전투 장면을 벌이는 것이나

광대한 우주공간까지 인류가 활동범위를 넓혀 각종 시설을 짓고 살게 된다는 상상력
그리고 그런 우주를 영화 속에 담은 영상미까지
승리호라는 우주 영화는 진짜였다.

그리고 이 영화의 스토리는 2시간이 넘는 시간이 어떻게 흘렀는지 모를 정도로

긴장감 넘치는 구조도 아주 탄탄했던 것 같다
출연한 배우들의 연기력은 물론이고 각 캐릭터의 설정까지 완벽하다고 생각할 정도로 재미있게 본 영화였다.
한 가지 아쉬운 점은 주인공 태호(송중기 씨)의 감정선이 영화의 전체적인 흐름에 비해 너무 늦은 게 아닌가 싶었다.
후반에 극적인 순간을 만들기 위해서였는지 모르지만 오히려 그 극적인 순간이 어색하게 느껴질 정도로 감정이 맞지 않았던 것 같아 아쉬웠다.

뭐니뭐니해도 이 영화가 말하고 싶은 건

환경에 대한 중요성일 것이다
시간이 지남에 따라 파괴되어 가는 지구
그런 지구를 떠나 살기 위해서 인류는 우주기술을 연구 개발하지만
결국 그런 덕을 보는 사람들은 이 영화처럼 극소수 사람들일 것이다.
..
인간은 지금까지도 그랬지만, 지금의 우리가, 그리고 우리의 후손이 살아가기 전에는 지구를 떠날 수 없는 것이 아닐까…?
그러면 이 영화처럼 지구가 파괴되기 전에
조금이라도 환경을 생각하고, 작은 일로부터도 지구를 지키는 노력을 할 때라고 생각해!

순이를 찾아라! 도로시를 ‘아니 하나님을 지켜라!’

그리고 지구를 지켜라!
너무 재밌게 본 영화 <승리호>
<개인 평가점 - 9점 10점>